2020학년도 1학기  만화조형

3. 그림과 글의 만남

윌리엄 호가드가 고도의 풍자와 서사적 표현으로 근대만화의 창시자라 할 수 있다면, 루돌프 토페르(Rodolphe Töpffer, 1799~1846)는 최초로 그림과 글을 함께 표현함으로써 만화의 구조적 형식을 시도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가 1845년에 지은 '관상학 에세이'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나오는데, 우리 스쿨의 박인하 교수님이 쓰신 비평글에 따르면 이는 '훗날 '만화'라 이름 붙여진 것에 대한 최초의 글'입니다.


" 우리는 문단과 문장 그리고 단어의 조합으로 이야기를 써 내려갈 수 있고 이것이 바로 본래의 문학이다. 또한 우리는 그림으로 묘사된 화면의 연속으로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고 이것이 판화 문학이다. 그리고 우리는 둘 다 하지 않을 수 있는데 가끔은 이 편이 더 나을 때가 있다."

※ 그림을 클릭하면 조금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윌리엄 호가드의 풍자와 서사, 루돌프 토페르의 글+그림의 형식을 통해 근대 만화는 점차 지금의 만화다운 모습을 갖추게 되었으며 이후 시대를 거치면서 점차 대중문화로서 그 기반을 잡아나가기 시작했습니다.